hot topic

우리나라 총 인구는 2016년 기준 5,124 6천 명이며, 이 중 여자 인구는 2,555 2천명으로 전체의 49.9%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절반이 여자인 셈인데요, 결혼 적령기에 접어든 많은 여성들이 한 번쯤은 결혼 이후 출산 및 육아로 직장에 대한 고민을 해보곤 합니다. 과거와 달라진 환경이지만 그래도 남성에 비해 여성의 가사 및 육아 부담이 더 큰 것이 사실이죠. 이번호에서는 일과 가족생활을 포함하여 전반적인 생활의 균형에 관한 가정 양립 지표 결과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결혼 · 육아로 직장과 멀어지는 기혼 여성 
     
매년결혼하는 혼인건수는 감소하는 추세로 지난 
2015년에 30 3천건(전년보다 0.9% 감소)으로 나타났으며, 만혼의 영향으로 남녀의 평균 초혼연령은 각각 32.6, 30.0로 특히 여성은 조사이후 처음으로 30대에 진입했습니다 초혼 연령이 높아지다 보니, 출산연령 또한 자연스럽게 증가해 2015년 합계출산율은 1.24으로 전년(1.21) 보다 0.03명 증가했습니다. 연령대별로는 30~34세 출산율이 2006년 이후 25~29세 출산율을 추월하면서 2015년에 116.7명으로 가장 높은 연령대로 나타났습니다. 결혼과 출산 그리고 육아와 가사까지. 여성이 주도적으로 해야 할 부분인데요 특히 직장을 다니는 경우 일과 가정생활 사이에 균형을 찾기가 쉽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이렇다보니 
기혼여성에게 따라붙는 수식어 중에 경력단절 여성이라는 말이 있죠?. 2016 4월 기준 15~54세의 기혼여성(927 3천명)  취업을 하지 않은 여성은 368 8천명으로 39.8%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연령별로는 30~39세가 53.1%로 가장 많고, 이어서 40~49(30.8%), 15~29(8.5%), 50~54(7.7%) 순입니다    

[출처 : 통계청 '2016 일 · 가정 양립' 지표] 

여성 경력단절의 주요 사유는 결혼 34.6%로 가장 높았고, 이어서 육아 30.1%, 임신·출산 26.3%, 가족돌봄 4.8%, 자녀교육 4.1%순으로 조사됐습니다   

[출처 : 통계청 '2016 일 · 가정 양립' 지표] 

남성 육아휴직자 여성 대비 17분의 1에 그쳐
  
여성 경력단절이 현상이 나타나는 이유에는 여성에게 과도하게 집중된 육아와 가사노동에서 원인을 찾을 수 있는데요, 2015년 육아휴직자는 8 7,372명으로 전년보다 13.7% 증가했습니다. 이를 성별로 보면 남자는 1,453명이고 여자는 9,088명으로 남녀 모두 과거에 비해 증가세입니다. 

하지만 2014년 기준 맞벌이 남편의 가사노동시간은 40분으로 아내의 3시간 14분에 비해 5분의 1수준에 그치고 있는데요, 직장에서의 근로시간이 남성이 여성에 비해 상대적으로 길더라도 가사노동이 여성에 집중되고 있음을 알 수 있죠. 지난 2015년 기준 남성의 평균 근로시간은 46.0시간, 여성은 40.4시간이었습니다. 

[출처 : 통계청 '2016 일 · 가정 양립' 지표]

  
 · 가정 양립 제도 중 출산(전후) 휴가제 가장 많이 알아!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중에서 무엇보다 여성들이 출산, 육아, 가사일 등에 대한 부담이 줄어드는 환경이 마련되어야 할텐데요, 그래서 정부에서는  · 가정 양립을 지원하는 제도를 시행중입니다. 
2015년 국민의 86.0%가 이에 대해서 알고 있다고 답했고, 이 중 출산(전후) 휴가제에 대한 인지가 가장 높았습니다. 이어, ‘육아휴직제(77.3%)’, ‘배우자출산휴가제(68.6%)’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러한 제도를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도입해야 하는데요, 
2016년 기준 기업의 일·가정 양립 제도 도입비율은 출산휴가 80.2%로 가장 높고, 그 다음으로 배우자 출산휴가가 60.8%, 육아휴직제도 58.3% 입나다. 특히 300이 이상의 중견기업 일수록 가족돌봄 휴직제도 65% 이상 도입하는 등 일·가정 양립과 관련된 제도를 대부분 도입하고 있었습니다 

기업과 직원 모두 '일·가정 양립제도'의 적극적이고 올바른 사용을 통해서 경력단절 여성이 감소하고, 남편도 육아를 위해 눈치보지 않고 직장과 잠시 멀어질 수 있는 사회 분위기가 정착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출처 : 통계청 '2016 일 · 가정 양립' 지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통계청에서는 저출산 주요정책 수립 등에 필요한 기초자료를 제공하기 위해서 금년에 처음 신혼부부통계를 발표했습니다최근 5년 이내 혼인한 신혼부부(사실혼 관계 제외)를 대상으로 했으며정부 부처 및 공공기관에서 수집 ‧ 보유하고 있는 행정자료와 각종 데이터베이스를 상호 연계(인구동향일자리행정통계주택소유통계DB )하여 작성됐습니다


신혼부부 절반 이상 수도권 거주, 남녀 모두 30대 초반이 가장 많아  

많은 분들이 새해를 맞이하면서 저마다 새해 계획을 세웠을텐데요, 그 중 하나로 결혼을 꼽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최근 저출산이 우리 사회의 심각한 문제도 대두되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한 효율적인 방안이 무엇보다도 필요한 시기인데요, 통계청에서 금년에 처음으로 신혼부부통계’(16.12.26일 발표)를 작성하고 발표했습니다. 이번 통계는 2015 11 1일을 기준으로 혼인신고 후 5년이 경과하지 않은  부부를 대상(사실혼 관계 제외)으로 했고, 신혼부부 기본현황은 물론 출산 및 보육, 경제활동, 주거현황 등 심층적으로 분석했습니다. 
  
우선, 지난 5년간(‘15.11.1 기준) 혼인신고한 부부 159 6천 쌍 중 국내에 거주하며 혼인상태를 유지 중인 신혼부부는 147 2천 쌍 으로 조사됐습니다. 이 중 부부 모두 초혼인 경우가 80.1% 117 9천 쌍, 둘 중 한 명 이상 재혼인 경우가 19.9% 29 2천 쌍였습니다.

[출처 : 통계청 '2015년 신혼부부통계']

그렇다면, 신혼부부는 주로 어느 지역에서 신혼생활을 시작하고 있었을까요? 신혼부부가 가장 많이 거주하는 곳은 경기도로 전체의 26.4% 38 8천 쌍으로 나타났고, 이어서 서울이 29 1 (19.8%), 경남 9 7천쌍(6.6%) 순였습니다. 특히, 시도별로 일반가구의 분포와 신혼부부 가구의 분포를 비교하면, 일반가구 전체의 48.2%가 수도권(서울,경기,인천)에 거주하는 반면, 신혼부부의 수도권 거주 비중은 전체의 절반 이상인 52.3%로 높은 비중을 보였습니다. 

[출처:이미지투데이]

한편, 혼인당시 신혼부부의 혼인연령을 보면 남편의 경우는 30대 초반이 40.7%, 아내 20대 후반이 40.2%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를 혼인연령 구성으로 살펴보면 남편 30대 초반 + 아내 30대 초반’’ 18.8% 가장 높고, 그 다음으로 남편 30대 초반 + 아내 20대 후반 구성이 18.4%, ‘남편 20대 후반 + 아내 20대 후반구성이 18.2%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밖에도 초혼 신혼부부 117 9천 쌍 중 부부가 함께 거주하고 있는 비중은 전체의 86.3%를 차지하며, 따로 사는 부부의 53.0%는 동잉 시도 내에서 거처를 달리하는 경우로 조사됐습니다. 

맞벌이 · 무주택 신혼부부 아이 덜 낳아

초혼인 신혼부부 117 9천 쌍 중 ‘15 11 1일 현재 자녀를 출산하지 않은 부부는 41 9천 쌍으로 전체의 35.5%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 혼인한 1~2년차를 제외한 혼인 3~5년차인 부부 71 5천 쌍 중에서는 19.3%(13 8천 쌍)가 자녀를 출산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를 경제활동별로 살펴보면 맞벌이 부부 중에서 자녀가 있는 비중은 57.9%로 외벌이 부부(70.1%)보다 더 낮으며, 평균 출생아 수는 0.72명으로 외벌이 부부(0.90)에 비해 낮습니다. 또한, 택소유 여부별로 보면 현재 무주택 부부 중 자녀를 출산한 부부 비중은 61.5%로 주택을 소유한 부부(68.4%)보다 낮고, 평균 출생아 수도 0.77명으로 유주택 부부(0.88)에 비해 낮죠. 


[출처:2015년 '신혼부부통계']

초혼 신혼부부의 경우 맞벌이 부부는 전체의 42.9%에 해당하는 50 6천 쌍으로, 최근 혼인한 연차 일수록 맞벌이 비중이 높았습니다.  (혼인 5년 차) 39.7%  (혼인 3년 차) 40.6%  (혼인 1년 차) 50.0%
  
한편, 신혼부부의 주거 유형은 아파트가 64.7%로 가장 많았고, 이이서 단독주택 18.5%, 다세대주택 10.2%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무엇보다 신혼부부에게 주택마련은 쉽지 않은 문제인데요, 초혼 신혼부부 117 9천 쌍 중 무주택 신혼부부 57.4%(67 6천 쌍) 수준입니다.
  
우리 사회는 저출산으로 인해 이제 생산가능인구가 크게 감소하며 인구절벽이 현실화 될 것이이라고 전망되고 있습니다. 이처럼, 저출산 문제가 사회 곳곳에 크고 작은 영향을 끼치고 있는데요, 새해 소망으로 젊은 세대들이 결혼을 꿈꾸는 사회, 아이를 키우고 싶어하는 사회 우리 사회가 그런 희망의 사회로 점차 변화하기를 바래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1 개가 달렸습니다.
  • ㅋㅋ 2017.01.11 12:04 신고 ADDR EDIT/DEL REPLY

    난 저출산이어서 좋은데. 고령화 되던 말던 내 알바 아니고 인구나 더 확실히 줄었으면...좁은 땅덩어리에 3천만도 너무 많다.

ASMR, 정말 효과가 있을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지갑이 없어도 스마트폰으로 다양한 결제가 가능한 시대입니다. 시중에 나와 있는 “OO페이로 시작되는 스마트폰 결제서비스도 무척 다양하구요. 사용법도 간단해 카드번호 등 기초 정보 입력후에는 별도의 과정을 다시 거치지 않아 편리성이 눈에 띕니다. 이번호에서는 모바일 지갑이라 불리는 스마트폰 결제 에 대해서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온라인 쇼핑 거래액 53조원, 모바일도 24조원 수준 
  
우리 생활속에 스며든 스마트폰 결제와 관련해서 먼저 살펴볼 것은 온라인 쇼핑인 것 같습니다. 온라인 쇼핑의 시작은 2001년으로 이 시점에 온라인 쇼핑 통계가 신규로 개발 됐습니다.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까지 우리나라 온라인 쇼핑 거래액은 53 8,883억원으로 15년 간 연평균 22.0%의 성장을 보여왔습니다. 특히, 2001 3 3,471억원에 비하면 약 16.1배의 폭풍성장을 보인 셈이죠. 

[출처 : 통계로 보는 온라인쇼핑 20년, 통계청]

이런 배경에는 무엇보다도 스마트폰 가입자의 빠른 증가도 큰 몫을 차지했는데요, 지난해 스마트폰 가입자는 4,367만명으로 내년 증가세를 보이며, 우리 생활과 아주 밀접한 존재가 되었습니다.     

[출처: 미래창조과학부(유무선 통선비스 통계), 2015] 

특히, 이러한 배경과 함께 모바일 쇼핑 규모도 큰 폭으로 커졌는데, 2013 62 5,596원에서 출발해 2015년에는 3.7배에 달하는 24 4,645억원으로 연 평균 93.1%의 증가를 보이고 있습니다.
  
한편으로, 통계청의 통계청, 통계로 본 온라인 쇼핑 20 자료에 따르면 
온라인쇼핑 거래액 상위 5개군에는 여행 및 예약서비스(10조원)가 가장 많았고, 이어 의류패션 및 관련상품(8 5천억원), 생활/자동차용품(6 7천억원),가전/전자/통신기기(5 9천억원), /식료품(4 9천억원)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지갑대신 스마트폰 결제! 한 번 등록으로 결제 간편해~

스마트폰 활용의 경계가 점차 사라지고 지갑을 대신한 스마트폰 결제가 시작되면서 신용카드의 역할을 대신하고 있습니다. 이용 규모와 현황을 어떤지 조사전문기관 M사가 지난해 6월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했습니다. 우선 스마트폰 결제 서비스 이용 경험에 대해서 조사한 결과 응답자 1,000명 중 약 31.9% 이용한 적이 있다고 답했고, 64.3%는 이용 경험이 없는 것으로 나왔습니다.       

[ 출처 : 조사전문기관 M사, 성인 1,000명 대상(2015.6)]

그렇다면 스마트폰 결제 서비스를 이용하는 주된 이유는 무엇일까요? 역시 예상대로 우수한 편리함인데요, 무엇보다도 일일이 카드번호 등 입력과정을 거치지 않아도 되기 때문을 이유로 꼽았습니다. 또한, ‘할인이나 포인트 적립 등 다양한 혜택도 선호 이유 중 하나 였습니다. 

[ 출처 : 조사전문기관 M사, 성인 1,000명 대상(2015.6)]

반대로 스마트폰 결제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는 이유는 해킹 등의 보안 위험을 꼽았고, 이어 기존처럼 카드 내고 결제하는 것에 익숙해서가 있었습니다. 특히, 스마트폰 결제 서비스 인식에 대한 평가에서 응답자의 87.5% 휴대전화에 모든 카드 정보를 넣는 것은 위험한 일이다라고 생각하고 있었고, 이와 관련하여 앞으로 스마트폰 결제 서비스와 관련된 범죄가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고 인식했습니다. 

[ 출처 : 조사전문기관 M사, 성인 1,000명 대상(2015.6)]

이제 우리는 스마트폰 결제, 소위 모바일 지갑의 편리함이 좋아 사용하고 있지만,  반대에는 불안감이 결코 적지 않음을 보여주고 있는 조사인 것 같습니다. 이제 앞으로 금융서비스는 스마트폰과 접목하여 다양하고 편리한 방식으로 보다 발전할텐데요, 해킹이나 정보유출 등에 단단한 대비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2016년 8월 경제활동인구조사
근로형태별·비경제활동인구 부가조사 결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우리 주변에서 국적을 넘어 함께 일하는 외국인 근로자의 모습을 쉽게 만날 수 있는데요. 국내에 체류하며 경제활동을 하는 외국인 수가 처음으로 100만명을 넘어섰습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 외국인고용조사 결과자료에서는 상주 외국인 규모, 취업자 규모, 국적 및 연령대, 산업 및 직업별로 상세한 조사가 이뤄졌습니다. 이번 호에서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체류 외국인 142만 명, 이 중 취업자 96만 명 넘어서

‘2016년 외국인고용조사결과에 따르면, 20165월 현재 국내에 상주하는 외국인(15세 이상)1425천명으로 전년대비 3.7%(51천명) 증가하였습니다. 이 가운데 경제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외국인 수는 전년보다 19천명 늘어난 1005천명으로, 이처럼 취업을 했거나 직업을 구하고 있는 외국인 인구가 100만명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경제활동인구 중 취업자 수는 962천명으로 지난해 보다 2.6%(25천명) 증가를 보였습니다

* 그림 괄호는 전년대비 증가

[출처:2016년외국인고용조사 결과]

외국인 취업자 한국계 중국인 가장 많고, 주로 제조업 근무

그렇다면, 국내에서 일하는 외국인의 국적은 주로 어디일까요? 국적별 취업자를 살펴 보면, 한국계 중국인의 비중이 전체의 45.9%441천명으로 1위를 차지했습니다. 이어 베트남 7.4%, 비한국계 중국 6.6%순으로 아시아 국적이 압도적입니다. 한편, 외국인 연령계층별 취업자는 30~39(281천명, 29.2%)의 비중이 가장 높았고, 15~29(256천명, 26.6%), 40~49(188천명, 19.5%), 50~59(173천명, 18.0%), 60세 이상(64천명, 6.7%)의 순입니다

[출처:2016년외국인고용조사 결과]

이어 외국인 취업자의 직업을 살펴보면, 기능원·기계조작 및 조립종사자(375천명, 39.0%)의 비중이 가장 높고, 이어 단순노무(305천명, 31.7%), 서비스판매종사자(121천명, 12.6%) 등의 순으로 많았습니다. 반면 여자의 경우는 단순노무(122천명, 37.7%), 서비스·판매종사자(86천명, 26.4%) 등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출처:2016년외국인고용조사 결과]


외국인 근로자에 대한 부정적 인식 많아, 서로 이해하고 공감하는 기회 필요

이제 우리 사회에서 외국인 근로자와 다문화가정은 더 이상 낯설거나 호기심의 대상은 아닙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그들에 대한 거부감 역시 심해지는 추세이기도 합니다. 최근 조사전문기관 한국갤럽이 전국 19세 남녀 1,500명을 대상으로 외국인 근로자 국내 이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바 있는데요. 여기에서 좋은 일이다39%, “좋지 않다54%로 응답자 과반수 이상이 부정적인 인식을 갖고 있었습니다. 이는 1994년에도 동일한 조사를 실시했는데요. 당시에는 찬성 50%, 반대 49% 였습니다.

[출처:2016년외국인고용조사 결과]

하지만, 여성부가 조사한 ‘2015년 다문화 수용성 조사에서는 다문화 교육·행사, 이주민 관련 자원봉사·동호회 등 참여 경험이 있으면 성인·청소년 모두 다문화 수용성 지수 경향이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해당 조사에서 우리나라 성인의 다문화 수용지수 평균은 53.95점인데요. 다문화 교육을 1회 받은 성인의 수용성 지수는 56.29, 2회는 55.13점에 그친데 반해 3회 이상이면 64.03점으로 커졌습니다.

그만큼 일상속에서 외국인, 이주민과의 접촉빈도가 높아질수록 서로 알아가고 이해하는 시간이 많아져 결국 상대방의 긍정적인 면을 찾는 환경이 잘 만들어 진다는 이야기 인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 1 2 3 4 5 ... 125 |

티스토리 툴바